본문 바로가기
Indigenous Miscellaneous News/언론으로 보는 사회_정치

가족을 보는 앞에서 무자비하게 아버지를 연행하는 이 나라, 도무지 이해 할 수가없다.-갑을오토텍공장 현장에서

by 펜과 스틱 2016. 8. 3.
반응형

공장을 지키는 내신랑 따듯한 밥한끼먹여보자고 어린 아이들 데리고간 가족들에게 아산경찰서 경비과장은 불법 운운하고 법을지키기 위해 민중의 지팡이란 이름의 경찰은 도로를 불법점령하고 가족들에게 최루액을쏘고 가족을 보는 앞에서 무자비하게 아버지를연행하였다.

이 모든게 아직 오지도 않은 회사가 고용한 용역깡패에게 길을열어 주기 위해서 라는게 말이 되는가!
"시일야 방성대곡"을 해도 분이 풀리지 않는다
과연 누가 누구에게 불법을 이야기하는가!
닭대가리도 아니고 작년 이자리에서 니네가 비호했던 박효상은 실형을 받았고, 니네가 선배님 하던 전직경찰 용역들도 불법임음 판정 받은게 잉크도 마르지 않았다.

스스로 부끄럼을 모르고 자본의 개xx를 자처하며 부끄러운줄 알라!!.. 



요즘 아산시에서는 법을사수해야할 경찰들이 불법 종합세트를 저지르고있다.
집회신고된 장소에서 경찰의역할은 집회대오 보호가 의무인데 자본의 명령을 받고와서 자기들이 보호햐야할 시민들에게 최루액을살포하고 폭력을 야기하며 방어에 나선 시민들을 가족이 보는 앞에서 무자비하게 연행해갔다.


들어라 아산경찰서장!
공무아닌 공무로 경찰차 공회전하며 에어컨 바람쇠며 TV보며 시시덕 거린건 불법이고, 평화로운 집회 현장에 나타나 경찰서장에 명령을 받았다며 방차뒤에 쥐새끼처럼 숨에서 폭행을 감행한 경비과장 놈도 불법이다.
더 너희들의 문제는 차도를 불법점거하고 사람은 다닐수 없다더니 저어린 용역들이 몰려오니 니들이 사람은다니면 안다고하던 그길을 열어 아산시민과 맞대게해 폭력을 유발하면서 불법 폭력행위를 하면 연행 할수밖에 없다고 미친놈처럼 떠드는것도 불법이다.


그리고 더 걱정되는건 니 아이들뻘 되는 저아이들이 혹시나 폭행에 가담해 실형을 받으면 멋모르고 용병으로온 저아이들의 미래는 누가 책임질것이냐.
지금이라도 아산경찰서는 자신의 잘못을 깊이 반성하고 저아이들을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고 자본의 x가 아닌 민중의 지팡이로 돌아와
아산시민들을 보호해라...



원문출처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ongnibada?pnref=story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