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쥔장의 소소한 일상/쥔장의 소소한 메모

최북단 마을 고성군에서 박근혜 퇴진 촛불집회 열려

by 펜과 스틱 2016. 12. 1.
반응형
최북단 마을인 강원도 고성군에서 박근혜 퇴진을 요구하는 분노의 함성이 울려  퍼졌습니다.
추운 날씨가 옷속을 파고 들어 한기가 온몸을 휘감아 와도 분노의 열기에 추운 줄도 몰랐습니다.

발언자 중에 자기는 이런집회 같은 거 싫어 한다고 합니다.
그런데, 자기는 책임을 지려고 나왔다고 하네요.
그 이유는 선거때 박근혜를 찍었다고 합니다.당선만 되면 그놈이 그놈인데 같은 불평등한 사회를 같은 여성이니  조금날것 같아서 찍었는데, 이렇게 까지 할 줄 몰랐다고 합니다.
그래서, 책임을 지고 박근혜를 퇴진시키고자 이 촛불집회에 참여했다고 합니다.
내가 한 일 내가 책임지는 거. 이런게 인간으로서 기본적 도의입니다.
박근혜도 새누리당도 법을 떠나, 이런 기본도리를 알고 정의를 아는 최소한의 인간들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