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난개발4

속초는 지금 어디로 가고 있나! 예전 같으면 청대산을 오르다 여기에서 내려다 보면 속초 시내와 청초호가 시원스레 한 눈에 들어온다. 지금 보니 고층의 아파트 공사로 시내는 아예 안보이고, 그 아름다운 청초호가 공사장 사이로 삐죽이 보일 뿐이다. 속초는 지금 어디로 가고 있나! 콘크리트 건물이 철의 장막으로 변해가는 속초의 모습이 어찌 애처롭다. 2019. 3. 27.
속초시 난개발 방지 조례제정을 위해 시민들이 직접 나서-농협 하나로마트에서 ○ 인구 8만의 작은 소도시에서 최근 2년간 인허가가 난 아파트가 무려 12개 단지 5,796세대이고, 호텔 등 숙박시설도 11개 건물에 3,479실이나 됩니다. 여기에다 아파트 6곳(1,446세대), 호텔 2곳(883실)이 더 추진되고 있다고 합니다. ○ 속초시 인구는 그대로인데 기존아파트(21,242세대)에 비해 27%, 기존 숙박시설(9,931실) 대비 35%가 더 들어서게 됩니다. 공급되는 물량 대부분이 대형 고층건축물로 조망권을 앞세우고 있고 지역주민들보다는 외지인들 대상의 세컨하우스입니다. ○ 무분별한 대형건축물 인허가는 도시의 지속가능성을 위협합니다. 자연관광지 속초의 경관을 가리고 식수부족과 교통난, 소방안전문제를 야기하고 있습니다. 지금 집값 땅값 폭등과 공사장 분진 소음 등으로 지역주민.. 2018. 3. 9.
속초시 대형건축물 난립 난개발 방지 시민대책위 출범식 가져 속초시가 대형 건축물 난립으로 인해 몸살을 앓고 있고 대형건축물이 우후죽순처럼 들어서고있지만, 누구하나 이를 막아서는 곳이 없는 현실입니다. 이를 막고자 속초시청 정문 앞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활동을 시작합니다. 속초시도 속초시의회도 대형건축물로 인해 속초시민들이 고통을 받고 있는데도 손을 놓고 있어, 그 답답함과 분노로 시민들이 직접 나섰습니다. 아래는 출범선엄문입니다. 속초시 난개발 이제 시민이 나서 막는다 속초시 난개발 심각하다. 인구는 줄고 있는데 2016년~2017년 사이 공사 중이거나 인허가절차를 밟고 있는 대형건축물이 34개나 된다. 또 물밑에서 토지매입 등 사업신청을 준비 중에 있는 것도 6개나 된다. 그런데 공급되는 물량의 대부분이 세컨하우스다. 지역민보다는 외지인들을 위한 개발이.. 2018. 1. 16.
비온 후 청초천의 모습 요즘 장마기간이라 비가 자주오네요. 청초천의 물들이 흙탕물로 변했습니다. 골짜기마다 있던 흙과 먼지들이 장마비에 씻겨 그대로 흘러들어 온 것 같습니다. 때아닌 물줄기에 나무와 꽃들은 신이 났습니다. 이렇게 한바탕 스키고 지나가면, 그 동안의 지저분한 모든 것들이 청초천을 흘러 바다로 들어가겠지요. 그나마 이렇게해도 자연정화라는 것이 있어다행입니다. 그러나, 인간들의 난개발로 인해 자연이 정화 할 수 있 한계를 너머 지구자체를 훼손하고 있는 것이 마음을 아프게합니다. 2016. 7. 17.
반응형